2021.09.09 (목)

  • 맑음동두천 25.4℃
  • 맑음강릉 27.8℃
  • 구름많음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5.2℃
  • 구름많음대구 27.1℃
  • 구름많음울산 26.3℃
  • 흐림광주 25.9℃
  • 흐림부산 27.3℃
  • 구름많음고창 27.4℃
  • 맑음제주 28.2℃
  • 구름많음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23.9℃
  • 구름많음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7.5℃
  • 구름많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정치

“남북 간 통신연락선 복원…남북관계 개선·발전에 긍정적 작용 기대”

27일 오전 10시에 복원 합의…“지난 4월부터 여러 차례 친서 교환”
통일부 “소통 다시는 중단되지 않고, 다양한 합의사항 실천해 나가기를”

URL복사

 

(뉴미디어뉴스) 남과 북이 어제(27일) 오전 10시를 기해 그동안 단절되었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합의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7일 오전 브리핑에서 '남북 양 정상은 지난 4월부터 여러 차례 친서를 교환하면서 남북 간 관계 회복 문제로 소통해 왔으며, 이 과정에서 우선적으로 단절되었던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 정상은 남북 간에 하루속히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관계를 다시 진전시켜 나가자는 데 대해서도 뜻을 같이 했다'면서 '이번 남북 간 통신연락선의 복원은 앞으로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같은 날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남북간 연락채널 복원과 관련해 통일부 입장을 전했다.

이 대변인은 '통일부는 오늘 오전 10시 판문점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설치된 남북 직통전화를 통해 북측과 통화를 진행했다'며 '먼저 오전 10시 판문점에 설치된 남북기계실 간 통화가 정상적으로 이루어진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오전 10시 통화를 시도했으며, 양측 간 통신회선 등에 대한 기술적 점검 등을 거쳐 오전 11시 4분부터 11시 7분까지 양측 연락대표 간 통화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통화에서 우리 측 연락대표는 '1년여 만에 통화가 재개돼 기쁘다. 남북 통신망이 복원된 만큼 이를 통해 온 겨레에 기쁜 소식을 계속 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 측은 이전처럼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5시에 양측 간 정기통화를 할 것을 제안했으며, 북측도 호응했다'며 '이에 따라 남북은 오늘 오후에도 통화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알렸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남북 합의에 따라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것을 환영한다'며 '남북 간 소통이 다시는 중단되지 않고, 복원된 통신연락선을 통해 남북 간 다양한 현안을 논의하고 합의사항들을 실천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브리핑을 마쳤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