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3 (화)

  • 흐림동두천 30.3℃
  • 구름많음강릉 35.1℃
  • 흐림서울 32.6℃
  • 구름많음대전 32.8℃
  • 구름많음대구 33.9℃
  • 구름많음울산 31.5℃
  • 구름많음광주 30.9℃
  • 맑음부산 28.7℃
  • 구름많음고창 31.1℃
  • 구름많음제주 29.4℃
  • 구름많음강화 30.3℃
  • 구름많음보은 32.8℃
  • 구름많음금산 30.6℃
  • 흐림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4.3℃
  • 구름조금거제 28.2℃
기상청 제공

연예

전체기사 보기

본격연예 한밤, 인생은 50부터 BAAM!, 박준형 생일맞이, god멤버 총출동!

(뉴미디어뉴스) 현존하는 최고령 아이돌, god의 맏형 박준형이 올해로 50번째 생일을 맞이했다.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낸 박준형을 ‘본격연예 한밤’에서 단독으로 만났다. 긴 공백기를 거쳐, 2014년부터 다시 완전체 활동을 시작한 1세대 대표 아이돌, god. 하지만 끈끈한 우정으로 소문난 god 멤버들에 대해 박준형은 뜻밖에도 불만부터 표했다. “12시가 되자마자 동생들에게 축하 문자가 올 줄 알았는데 안왔다.”며, 멤버들이 아닌 다른 동생으로부터 가장 먼저 축하받았다고 밝힌 박준형. 과연 멤버들보다 한발 빨랐던 축하 인사의 주인공은 누구였을까? 박준형은 축하 문자도 없던 멤버들을 “싸갈쓰가 바갈쓰(?)”라고 비난하며 섭섭함을 드러냈다. 그러나 서운함도 잠시, 이날 god 멤버들은 깜짝 손님으로 등장하며 박준형을 놀라게 했다. 이들은 맏형 박준형의 생일을 함께 축하하며 여전히 돈독한 우애를 자랑했다. 팬미팅에서는 박준형의 50번째 생일을 맞아 특별한 ‘돌잡이’ 시간도 가졌다. 지난 2015년, 늦깎이 품절남 계열에 합류해 슬하에 세 살 딸아이를 둔 박준형은 딸이 돌잡이에서 판사봉, 붓, 돈을 동시에 잡았다고 전했다. “대단한 사람이 되거나 철물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