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9 (금)

  • 구름조금동두천 8.0℃
  • 흐림강릉 10.6℃
  • 박무서울 10.0℃
  • 안개대전 13.3℃
  • 흐림대구 13.1℃
  • 흐림울산 12.5℃
  • 박무광주 14.0℃
  • 구름많음부산 15.3℃
  • 구름많음고창 13.5℃
  • 맑음제주 14.4℃
  • 흐림강화 10.0℃
  • 흐림보은 12.5℃
  • 흐림금산 12.8℃
  • 흐림강진군 14.4℃
  • 흐림경주시 12.3℃
  • 구름많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연예

전체기사 보기

최시원 X 김의성 기대되는 이유 "국민 여러분!"

(뉴미디어뉴스) ‘국민 여러분!’ 사기꾼 최시원과 베테랑 정치인 김의성의 대국민 사기극이 시동을 걸었다. 그런데 사기꾼의 선거가 묘하게 기대된다. 왜일까. KBS 2TV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에서 무소속 기호 5번으로 국회의원 후보가 된 양정국(최시원)과 그를 여의도로 데려갈 남자, 전직 3선 국회의원 김주명(김의성). 살기 위해 국회의원에 출마한 사기꾼과 자신의 안위만을 위하는 선거 전문가가 “달콤한 말로 시민들의 표를 빼내는”, ‘대국민 사기’를 선거 전략으로 삼았다. 사기꾼이 더 큰 사기를 치겠다는데 왜인지 마음 한구석에 분노보다 기대가 피어오른다. “용감한 시민에서 용감한 정치인이 되겠습니다!” 후보 등록을 마치고 선거에 한발을 내디딘 사기꾼 양정국이 밝힌 포부다. 전 국민의 마음을 사로잡은 선행으로 스타덤에 오른 후보다운 말이지만, 실상은 초라하다. 용감한 시민이 된 것은 우연이고, 국회의원 출마는 사채업자 박후자(김민정)의 협박 때문에 어쩔 도리가 없었던 정국은 사실 분석할만한 정치 성향조차 없는 ‘정치 까막눈’이기 때문. 자신과 아내 미영(이유영)의 목숨이 달린 이 선거의 끝은 “무조건 당선”이어야 함을 알지만, “저같이 무식한 놈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