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7 (수)

  • 맑음동두천 17.9℃
  • 맑음강릉 23.2℃
  • 맑음서울 17.9℃
  • 맑음대전 18.8℃
  • 구름많음대구 17.7℃
  • 구름많음울산 19.3℃
  • 흐림광주 15.5℃
  • 구름많음부산 17.7℃
  • 구름많음고창 17.4℃
  • 구름많음제주 16.6℃
  • 맑음강화 16.9℃
  • 맑음보은 18.2℃
  • 구름조금금산 17.8℃
  • 구름많음강진군 16.2℃
  • 구름많음경주시 19.5℃
  • 흐림거제 15.7℃
기상청 제공

연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멍뭉미 '홍종현' vs 냉미남 '기태영'! 극과 극 매력 탐구

(뉴미디어뉴스) 배우 홍종현과 기태영이 극과 극 매력으로 주말 안방극장을 설레게 하고 있다.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 홍종현(한태주 역)과 기태영(김우진 역)이 각기 다른 매력으로 여심을 흔들고 있다.

먼저 한성그룹 마케팅전략부 신입사원인 한태주(홍종현 분)는 훈훈한 외모는 물론, 수석 입사를 할 만큼 뛰어난 실력을 갖춘 완벽남이다. 마케팅전략부 부장 강미리(김소연 분)에게 할 말은 하는 당돌함과 다친 다리를 섬세하게 챙겨주는 다정한 행동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또 강미리의 인간적인 면을 보고 조금씩 끌리는 모습을 통해 솔직하고 귀여운 연하남의 정석을 보여주며 묘한 핑크빛 기류를 형성하는 중이다.

그런가 하면 김우진(기태영 분)은 아버지가 물려준 출판사 돌담길의 대표이자 편집장으로 스윗한 외모와 달리 원고를 들고 출판사를 찾아온 강미혜(김하경 분)에게 ‘가치 없는 쓰레기’라는 냉정한 독설을 쏟아내는 차가운 반전미를 선보였다. 일찍이 유학을 떠나 고독한 삶을 살아온 시크한 성격의 소유자이지만 ‘스물은 겨울’의 저자인 강미혜의 정체를 알면서도 모르는 척 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며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러한 두 캐릭터는 배우들의 연기로 더욱 생생하게 표현된다. 홍종현은 한태주 캐릭터의 패기 넘치는 에너지와 연하남의 멍뭉미 넘치는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특히 강미리의 기분을 섬세하게 챙겨주다가도 은근한 질투를 내보이는 등 썸 기류를 만들어 로맨스 모드에 불을 붙이고 있다.

기태영 역시 차가운 말투 속에 숨겨진 고독한 내면을 섬세한 연기로 선보이며 김우진을 한층 더 매력적인 인물로 만들었다. 강미혜와 티격태격하는 리얼 갑을 케미는 웃음과 함께 숨겨진 따스함을 더욱 돋보이게 하며 재미를 선사한다.

다채로운 매력으로 주말 안방극장을 설레게 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5분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