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8 (금)

  • 맑음동두천 -9.8℃
  • 구름많음강릉 -3.6℃
  • 맑음서울 -9.5℃
  • 구름많음대전 -7.1℃
  • 흐림대구 -3.4℃
  • 구름많음울산 -2.5℃
  • 흐림광주 -3.6℃
  • 흐림부산 1.1℃
  • 흐림고창 -5.4℃
  • 흐림제주 2.1℃
  • 맑음강화 -9.6℃
  • 구름많음보은 -7.2℃
  • 흐림금산 -6.7℃
  • 흐림강진군 -3.0℃
  • 흐림경주시 -2.4℃
  • 흐림거제 0.6℃
기상청 제공

문화산책

노상현 사진작가, 트럼펫 연주자 ‘최선배’ 사진 전시회 개최

(뉴미디어뉴스) 노상현 사진작가가 전시회 ‘Korean Jazz’ 프로젝트의 여섯 번째 온라인 전시는 트럼펫 연주자 최선배라고 지난 7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2월 10일까지 업노멀 사이트를 통해 일주일 동안 전시된다.

정통과 프리재즈를 넘나드는 폭넓은 실험성과 재즈 트럼펫 사운드의 정수를 보여주는 한국의 대표적인 트럼펫터 최선배는 50년간 재즈 발라드부터 프리 재즈까지 다양한 활동을 해왔던 한국의 재즈 1세대 트럼펫 연주자이다. 그는 해병 군악대 제대 이후 1964년부터 미8군 무대에 전속으로 섰고 MBC-TV ‘여대영 악단’, KBS 라디오 ‘김인배 악단’을 거쳤다. 1978년에는 한국 최초의 프리 재즈 밴드 ‘강태환 트리오’를 강태환, 고 김대환과 함께 결성하여 일본에 진출했다. 1980년대 중반 일본 전국 순회공연 및 독일 재즈 페스티벌에 초청되어 해외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다. 특히 일본에서 발표한 ‘Freedom’은 미국의 ‘allmusic.com’에서 별 네 개를 획득하기도 했다.

노상현 사진작가는 “최선배 선생은 90년대 중반 오른손을 심하게 다쳐 연주할 수 없는 상태에서 왼손으로 끊임없이 연습하여 지금의 연주를 들려주시는 불굴의 연주 의지를 보여 주셨다”며 “우리 사회의 젊은 세대분들이 꼭 이 부분을 배웠으면 한다”고 감회를 밝혔다.

한편 1973년 출생한 사진작가 노상현은 국립서울과기대 조형대학 금속공예학과를 졸업했으며 국민대 디자인대학원 주얼리디자인학과를 석사 졸업했다. 지난 2003년 논문집 ‘인체와 패션이 조화된 주얼리 사진에 대한 연구’로 석사학위 청구 전을 시작으로 지난 2017년 세종문화회관에서 개인 전시회를 마치고 지금까지 개인전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