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5 (금)

  • 맑음동두천 -5.8℃
  • 맑음강릉 1.6℃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3.4℃
  • 구름많음대구 -0.2℃
  • 흐림울산 2.8℃
  • 구름조금광주 0.0℃
  • 구름많음부산 4.4℃
  • 흐림고창 -2.4℃
  • 맑음제주 5.5℃
  • 구름많음강화 -0.8℃
  • 맑음보은 -6.6℃
  • 구름조금금산 -6.9℃
  • 흐림강진군 -1.0℃
  • 구름많음경주시 -0.5℃
  • 구름많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스포츠

롤렉스, 제57회 데이토나 롤렉스 24 개최

(뉴미디어뉴스) 롤렉스는 26일 제57회 ‘데이토나 롤렉스 24’ 개최와 함께 롤렉스의 2019 모터 스포츠 시즌이 시작된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미국 플로리다에서 진행되는 데이토나 롤렉스 24는 24시간 동안 레이스를 펼치며 자동차의 내구성을 증명하는 대회이다. 스위스 명품 시계 브랜드 롤렉스는 1992년부터 대회 타이틀 스폰서로 활약하고 있다.

북미를 대표하는 내구 레이스인 데이토나 롤렉스 24는 세계 각지에서 총 12번의 레이스를 펼치는 ‘2019 IMSA 웨더테크 스포츠카 챔피언십’의 개막전이다. 개정된 국제모터스포츠협회 규정에 따라 데이토나 레이스는 DPi, LMP2, GTLM, GTD의 4개 클래스로 진행된다.

‘FIA 포뮬러원 월드 챔피언’ 타이틀을 2회 차지한 후 F1에서 은퇴한 페르난도 알론소는 코니카 미놀타 캐딜락 DPi-V.R. 10 머신을 타고 이번 데이토나 경기에서 첫 우승을 노린다. 스페인 출신 알론소의 경쟁 상대는 2018년포함 데이토나 롤렉스 24에서 3차례 우승한 크리스찬 피티팔디다. 피티팔디는 이번 대회를 끝으로 은퇴할 예정이다. 사고로 두 다리를 잃은 전직 F1 드라이버 알렉스 자나르디도 그에게 맞춤화된 BMW M8 GTE 머신과 함께 데이토나 롤렉스 24에 첫 출전한다.

롤렉스는 13시간 동안 밤이 계속되는 한겨울의 북미에서 펼쳐지는 이번 레이스의 트랙 조명이 매우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때문에 선수들은 야간 주행 시 전적으로 헤드라이트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 서킷 안쪽에서부터 바깥쪽까지의 경사가 매우 가파른 것으로 유명한, 총 길이 5.73km의 데이토나 인터내셔널 스피드웨이 트랙은 모든 참가 팀의 헌신과 정확성을 시험한다.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서는 노련한 운전과 페이스 조절, 완벽한 피트 스톱 전략, 드라이버 교체의 신속성 등이 필수이다. 2018년 우승 팀은 24시간 동안 800회 이상 트랙을 돌며 대회 신기록을 경신했다.

한편 롤렉스는 데이토나와의 인연이 20세기 초로 거슬러 올라간다고 밝혔다. 데이토나 해변의 모래는 매우 단단하고 평평해 당시 많은 스피드 매니아들이 데이토나 해변에 모였고 데이토나 해변에서 지상 레이스 최고 기록 14개가 수립됐다. 그 중 5개는 말콤 캠벨 경이 세웠다. 말콤 캠벨 경은 1935년 강력한 성능을 자랑하는 자신의 블루버드로 공식 최고 시속 444km를 기록했으며 당시 그는 롤렉스 시계를 착용하고 경기에 참여했다.

이를 계기로 1992년 롤렉스는 데이토나 및 데이토나 인터내셔널 스피드웨이와의 관계를 공식화하고 24시간 레이스의 공식 타임피스이자 타이틀 스폰서로 활약하게 되었다. 또한 롤렉스의 ‘오이스터 퍼페츄얼 코스모그래프 데이토나’는 데이토나 경기를 상징하는 시계로 자리매김했다. 롤렉스는 27년이 지난 오늘날 롤렉스와 데이토나 레이스의 관계는 더욱 깊어졌으며 모터스포츠 애호가들은 이 대회를 ‘더 롤렉스’로 부른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