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 (금)

  • 구름조금동두천 -0.7℃
  • 구름많음강릉 2.3℃
  • 연무서울 1.1℃
  • 박무대전 0.7℃
  • 연무대구 0.0℃
  • 구름많음울산 3.2℃
  • 연무광주 3.1℃
  • 구름많음부산 4.5℃
  • 구름조금고창 1.8℃
  • 박무제주 6.3℃
  • 맑음강화 1.0℃
  • 흐림보은 0.1℃
  • 흐림금산 -0.9℃
  • 구름조금강진군 3.5℃
  • 구름많음경주시 3.1℃
  • 구름많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연예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출산&육아부터 생활방식까지! 리얼 공감 120%

(뉴미디어뉴스) 지난 10일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며느리들의 일상을 전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

이날 방송은 일본인 며느리 시즈카의 이야기로 시작했다. 초밥을 사준다는 시누이를 기다리던 시즈카‧창환 가족은 예상치 못한 맞았다. 평균보다 낮은 언어 발달을 보였던 하나가 걱정돼 시누이가 학습지 상담을 신청한 것. 부부와 상의 없이 진행된 상담에 출연자들도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시즈카네 이야기를 본 김선영 미디어 평론가는 “어려운 상황이라도 논의하며 합의 과정을 찾아가야 한다”는 조언을 전했다.

이어 출산이 임박한 새댁 현승이 시어머니의 제안으로 향한 곳은 필라세트 학원이었다. 시어머니는 역아를 돌리는데 도움이 된다며 필라테스를 권했지만 여러 동작을 힘겹게 소화한 현승은 “꼭 자연 분만해야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아이가 편하다면 역아로 있어도 괜찮다"는 소신을 밝혔다. 귀가 후 시어머니는 출산용품을 꺼냈고, 아기를 위해 천 기저귀를 쓰라고 강력 추천했다. “절대 못할 것 같다”는 현승의 말에도 천기저귀를 빨아 집에 넣어놓는 모습이었다.

마지막으로 3주간 시댁에서 살게 된 전업주부 며느리 아영은 아침부터 주방 곳곳을 정리했다. 아영은 청소를 하며 잔소리를 했고, 이에 시어머니는 요리하는 아영에게 잔소리를 하며 응수했다. 함께 식사를 준비하는 도중 시어머니가 아영에게 눈을 잠깐만 감아보라더니 조미료를 꺼내 양념에 넣었다. 아영은 그런 시어머니가 귀여워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고, 그 모습에 스튜디오도 웃음으로 가득했다. 영상을 본 아영은 “함께 사는 동안 시부모님이 맞춰주신 것에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표했고, “남편이 변하자 시어머니도 변했고, 그런 시어머니에게 친정엄마 같은 느낌을 받았다”는 속마음을 털어놨다.

김선영 미디어 평론가는 변화하는 아영‧정태 가족의 이야기를 보며 “시어머니도 며느리이자 여자로서 아영을 이해하는 쪽으로 생각을 전환한 것이 중요한 변화”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렇게 서로 다름을 인정하며 행복을 찾아가는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다음 주에도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