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맑음동두천 15.9℃
  • 맑음강릉 21.6℃
  • 구름많음서울 17.0℃
  • 맑음대전 18.3℃
  • 맑음대구 15.3℃
  • 맑음울산 17.3℃
  • 박무광주 15.7℃
  • 맑음부산 18.2℃
  • 맑음고창 18.0℃
  • 맑음제주 18.9℃
  • 흐림강화 17.4℃
  • 맑음보은 11.6℃
  • 맑음금산 13.3℃
  • 맑음강진군 12.8℃
  • 맑음경주시 13.0℃
  • 맑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사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세대·젠더 갈등 주제로 13일 포럼 개최

URL복사

 

(뉴미디어뉴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13일(금) 오후 3시 공간 채비(서울 중구 소재)에서 '세대,젠더 갈등 프레임과 국민통합'을 주제로 민주주의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최근 정치권이나 언론에서 다루는 세대,젠더 갈등 프레임이 실제 우리 사회의 문제를 제대로 반영하는지, 또 사회갈등을 올바로 진단하고 해결하는 데 유익한지를 비판적으로 성찰하고자 마련됐다.

신진욱 교수(중앙대)가 발표자로 나서고, 토론에는 전상진 교수(서강대)와 조영주 부연구위원(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참여한다.

신진욱 교수는 세대 불평등 담론이 갖는 문제점을 지적하며, 실제로는 세대 간의 불평등보다 모든 세대 내의 불평등과 세대 간 부의 이전이 더 본질적인 문제로, 세대 갈등 프레임이 한국 사회의 계급 구조와 각 세대 내의 계급 불평등을 세대 문제로 치환하고 있다고 분석한다.

또한 소위 이대남(이십 대 남성) 담론도 젠더와 섹슈얼리티에 관련된 제반 문제들을 특정 세대의 문제로 이야기하고 있는데, 이는 특정 세대의 문제가 아닌, 각 세대의 각기 다른 젠더 문제임을 세대별,성별 연구와 인식조사 등의 결과를 통해 지적한다.

신 교수도 세대,젠더 갈등이 존재하지 않거나 무시해도 좋다는 것은 아니라고 전제하며, 우리 사회의 세대,젠더 갈등 프레임을 통합뿐만 아니라 본질적 해결을 위해 방향을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 실재하는 불평등과 갈등 구조를 정확히 진단해야 제대로 된 통합도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한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원영 연구소장은 '민주주의 포럼은 한국 사회가 당면한 민주주의 문제와 쟁점을 진단하고, 과제를 도출하고자 기획했다'며 '세대 및 젠더 갈등 프레임의 전환을 통해 공론장에서 제대로 담론화돼 우리 사회 통합에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한국민주주의연구소에서는 '전환의 시대, 한국 민주주의 과제'라는 주제로 올해 총 다섯 번의 민주주의 포럼을 개최하며, 포럼 이후 발표문을 보완해 KDF민주주의리포트로 발행한다.

포럼은 온라인으로 동시 개최되며,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