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8 (일)

  • 구름많음동두천 20.6℃
  • 맑음강릉 20.7℃
  • 박무서울 21.6℃
  • 맑음대전 20.5℃
  • 맑음대구 21.8℃
  • 맑음울산 21.1℃
  • 구름조금광주 22.7℃
  • 구름조금부산 22.1℃
  • 구름조금고창 19.6℃
  • 구름많음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20.5℃
  • 맑음보은 17.8℃
  • 맑음금산 18.6℃
  • 구름많음강진군 22.3℃
  • 맑음경주시 20.4℃
  • 구름많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연예

‘계약우정’ 이신영, 신승호, 김소혜가 재탄생시킨 영화 속 우정 명대사 (feat. 몸풀기 영상)

(뉴미디어뉴스) KBS 2TV ‘계약우정’이 몸풀기 3탄 ‘우정에 관한 명대사’ 영상을 공개했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계약우정’은 계약으로 우정을 맺은 찬홍(이신영)과 돈혁(신승호)의 이야기를 통해 진짜 우정이란 무엇인지 질문을 던지는 드라마다. 제작진은 지난 6일 우정에 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담은 ‘찐우정 인터뷰’ 몸풀기 영상을 공개한 데 이어, 지난 (10일) ‘계약우정’ 배우들이 영화 속 우정과 사랑에 관한 명대사들을 재해석한 명대사 영상 1, 2탄을 공개했다. 이신영, 신승호, 김소혜 등 대세 청춘 배우들의 연기로 되살아난 주옥같은 명대사들이 흥미롭다.

의자 하나와 고정된 카메라 한 대 뿐인 단출한 공간. 배우들은 오롯이 자신의 목소리만으로 텅 빈 공간을 꽉 채우며 연기를 시작했다. 먼저 영화 ‘스물’의 대사를 자신만의 색깔로 녹여낸 이신영. “사랑은 몰래온 손님이라더니 내쫓을 수도 없고”라는 청춘의 혼란스러운 내면을 흔들리는 눈빛에 투영한 연기가 깊은 인상을 남긴다. 신승호의 변신도 놀랍다. 온 국민이 아는 영화 '친구'의 명대사, “키는 내가 더 컸다 아이가, 니 시다바리 할 때부터”, “니가 가라 하와이”를 연기하면서 자연스러운 부산사투리로 강렬한 아우라를 뿜어낸 것. 김소혜는 청춘 영화로 유명한 ‘파수꾼’을 통해 새로운 연기 잠재력을 꺼냈다. “니가 그렇게 중요하게 생각하는 알량한 자존심, 나도 한번 부려봤다” 등 남학생들의 거친 대사를 제대로 소화해낸 것. 베테랑 배우 김인권은 급이 다른 연기를 선보여 명대사에 빠져들게 했다.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의 “밀씨가 하늘에서 떨어져 이 바늘에 꽂힐 확률, 이 계산도 안 되는 확률로 너희들이 만난 거야”, 영화 ‘바람’의 “친하게 지내야지, 그라믄 안 돼”등이 생생하게 전해진 것. 그 외에도 영화 ‘미술관 옆 동물원’, ‘바람’, 드라마 ‘나의 아저씨’ 등 유명한 대사들이 등장했다. 제작진은 “이번엔 우리의 가슴을 울리고 웃겼던 영화 속 명대사로 우정에 관한 다양한 시각을 담아냈다”며, “촬영 당시 배우들이 대사를 보자마자 자신만의 해석으로 새로운 연기를 펼쳤다. 워낙 유명한 대사라 그런지 더 빠져서 즐기더라. 그래서 더욱 재미있고 흥미로운 영상이 완성됐다”고 전했다.

‘계약우정’은 존재감 없던 평범한 고등학생 찬홍이 우연히 쓴 시 한 편 때문에 전설의 주먹이라 불리는 돈혁과 ‘계약우정’을 맺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시(詩)스터리 모험기. 다음 웹툰에 연재되며 평점 9.9, 누적 조회수 1600만을 기록하는 등 흥행과 작품성을 모두 인정받은 권라드 작가의 동명 웹툰이 원작이다. 오는 4월 6일 월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