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5 (금)

  • 맑음동두천 17.2℃
  • 흐림강릉 17.3℃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18.1℃
  • 구름많음대구 19.4℃
  • 흐림울산 18.0℃
  • 구름조금광주 18.7℃
  • 구름많음부산 19.3℃
  • 구름조금고창 18.4℃
  • 맑음제주 22.7℃
  • 맑음강화 18.4℃
  • 구름많음보은 18.1℃
  • 맑음금산 16.5℃
  • 구름조금강진군 19.5℃
  • 흐림경주시 16.8℃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연예

"골목식당" ‘폐업이유 미스터리’ 조림백반집, 주방은 낙제점 ‘최고 시청률 7.5

(뉴미디어뉴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동시간대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3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5.7%, 2부 6.6%를 기록하며 ‘라디오스타’, ‘한끼줍쇼’ 등을 제쳤다. 분당 최고 시청률 7.5%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정릉 아리랑시장’ 편의 첫번째 이야기로 꾸며져 각 식당들의 첫 점검이 이뤄졌다.

백종원이 처음 방문한 곳은 ‘백종원의 골목식당’ 최초로 자매가 운영하는 지짐이집이었다. 오픈한 지 1년이 넘었지만 아직 일반 손님보다는 지인들 방문이 많은 식당이었고, 무려 32종의 메뉴가 메뉴판을 채웠다.

백종원은 대표메뉴인 전과 전 찌개를 시식하며 “맛은 있는데, 평범하다. 다시 찾아와서 먹을 메리트가 없다”고 평가했다. 특히, 먼지가 쌓여있는 주방점검까지 마친 후에는 “이렇게 장사하면 안 된다”면서 전반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두 번째 식당으로 엄마와 아들이 운영하는 수제함박집이 등장했다. 아들은 독학으로 만든 함박스테이크와 현란한 스냅으로 완성된 오므라이스를 선보였다. 백종원은 “독학으로 만든 게 이 정도면 가능성 있다. 볶음실력이 있는 것 같다”며 “아들 군대가면 안 되겠다”고 칭찬했다. 백종원은 주방 프리패스를 선언했다.

세 번째 식당은 조림백반집이었다. 사장님은 28년간 개업과 폐업을 반복하며 13번째 장사라 했고, 백종원이 그 원인을 직접 찾아보기로 했다. 갈치조림을 맛 본 백종원은 "양념으로 비린내를 잡았다. 백반도 먹어볼 걸 그랬다"면서 “맛이 폐업의 이유는 아닌 것 같다”고 호평했다. 사장님은 “끈기가 있어야 하는데, 손님 없으면 애가 탄다. 길어야 1년 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문제는 주방이었다. 전형적인 옛날 방식으로 주방을 관리하고 있었고, 식재료들이 정돈 되지 않은 모습이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5%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